보다못한 야당이 나섰다. 

대전시의회의 제주도 연수 강행에 정의당과 진보당 대전시당의 제주도 연수를 전면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대아울렛 화재참사의 희생자들에 대한 명복을 빈다고 밝힌 뒤 대전시의회의 제주도 연수를 강하게 비판했다.

시당은 "이번 사고로 온 대전시민들이 한마음으로 애통해하는 가운데 대전시의회는 예정된대로 제주도연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소한의 공감능력도 갖추지 못한 정치에 시민들의 실망과 한숨은 더욱 커진다,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정치의 제일 큰 사명임을 잊은 한심한 처사"라며 "개탄스럽다"고 한탄했다.

또한 "대전시의회는 지금이라도 일정을 취소하고, 사고의 진상을 규명하는 일, 대전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수 있는 방법을 찾는 일에  함께하길 바란다"고 주문한 뒤 "정치의 기본은 지키자"고 촉구했다.

진보당 대전시당도 유성구 현대아울렛의 대형 참사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라고 주장하며 대전시의회의 제주도 연수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시당은 "이 중차대한 시기에 대전시의회는 10월 5일부터 7일까지 제주도로 가는 2022년 전체의원 의정연수를 준비하고 있다"며 "연찬에는 대전시의회 22명 의원 전원이 참석 대상이며, 사무처 직원 21명과 출입기자까지 참석하는 것으로 계획이 잡혀있다, 심지어 일정 중에는 관관일정까지 포함되어 있다고 알려져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우리 지역에 대참사가 발생했는데도 대전시의회가 제주도 연수를 강행한다면, 이것은 의회가 대전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포기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연수에 필요한 예산은 예년에 비해 크게 늘어 무려 4,000만원에 달한다, 온 대전시민이 슬픔에 잠겨있는 이 때 시민의 혈세 4,000만원으로 제주도 연수를 가는 것이 가당키나 한 말인가?"고 힐난했다.

진보당은 "지금 대전시의원들이 있어야 할 장소는 제주도가 아니"라며 "대전시의원은 마땅히 상심에 빠진 유가족의 곁에 있어야 한다, 화재 현장에서 누구보다 앞장에서 진상규명이 빠르고 온전히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깊은 슬픔에 빠진 시민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며 "우리지역 또 다른 곳에 위험 요소는 없는지 지금이라도 조사하고 사고 예방에 나서 시민들을 안심시켜야 한다"조 주문했다.

이들은 "대전시의회는 제주도 연수 계획을 전면 취소하라"며 "화재현장과 시민들의 곁으로 가서 의원들이 해야 할 본연의 임무를 성실하게 수행하라"고 각성을 촉구했다.

끝으로 "만약 일정을 취소하지 않고 강행한다면, 지금의 의원들은 더 이상 그 직을 유지할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증명하게 되는 꼴"이라며 "부디 스스로 현명하게 처신하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