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광역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은 20일, 대전교육과학연구원 대강당에서 교육 가족의 건강한 삶을 지원하기 위하여 대전한방병원 전문의 김윤식 교수를 초청해 ‘몸과 마음의 병, 한방에 치료하기’라는 주제로 제4회 힐링닥터 콘서트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힐링닥터 콘서트는 매월 교직원, 교육공무직원, 교육전문직원,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전문의, 교수, 고전평론가, 감정코칭 박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릴레이 특강 형태로 이뤄진다.

올해는 ‘몸과 마음은 하나의 시스템’이라는 대주제 아래 몸과 마음의 조화를 다루는 한방 치료법과 힐링의 진정한 의미인 빌리빙, 인문학적 관점에서 본 몸과 마음의 시스템, 감정코칭으로 만드는 힐링파장 등을 주제로 일상에서 마음을 돌보는 학교 문화와 가정문화를 만들어 갈 것이다.

이날 특강은 대전대학교 한의학과 및 천안한방병원 교수이며, 한방내과 전문의로 활약하고 있는 김윤식 교수의 ‘몸과 마음의 병, 한방에 치료하기’라는 주제로 전개되었다. 

지난 7월 19일 운영된 제3회 힐링닥터 콘서트‘몸과 마음, 한방으로 바라보기’에 이은 후속 강연으로 ▲질병의 원인 ▲몸의 병, 마음의 병 ▲건강한 삶을 위한 생활방식(2편)이 이어졌다.

윤기원 대전시교육청 교육정책과장은 “2학기를 시작하며 열린 이번 힐링닥터 콘서트는 교직원과 학부모가 다시금 바빠지는 교육활동을 원활하게 수행해 행복 교육을 실천하기 위해서는 건강한 몸과 마음이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금 알게 하는 소중한 시간이 됐다, 앞으로도 교육공동체의 마음건강 지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