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도시공사 사장 공모가 처음부터 다시 시작된 가운데 여러가지 이유로 사장 선임은 빨라야 연말이 돼야 가능할 전망.

대전시로 부터 적격자없음 통보를 받은 대전도시공사는 최대한 시간을 줄이기 위해 기존 임원추천위원회를 유지하기로 했지만 9월은 회의 날짜도 잡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결국 공고 기간과 시의회 인사청문 등을 감안하면 새로운 사장은 빨라야 연말에 선임이 가능하다는 게 대전시 관계자 설명.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