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전시당이 국민의힘 소속 대전지역 단체장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은 19일 발표한 논평에서 "선거 때 마다 반복되는 선거법 위반행위를 근절하고 공명정대한 선거풍토 조성을 위한 경찰과 검찰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선거는 끝났지만 선거법 위반 여부를 가리는 단죄의 시간은 끝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논평은 "유권자들의 표심을 왜곡한 것과 다를 바 없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돼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대전지역 단체장은  국민의힘 소속  이장우 대전시장과 김광신 중구청장, 서철모 서구청장 등 3명"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최근 경찰이 서철모 서구청장을 소환조사한 사실과 지난 지방선거 당시 이장우 대전시장의 확성장치를 이용한 불법선거운동 혐의, 김광신 중구청장의 재산 허위신고 혐의 등을 열거했다.

민주당은 "이처럼 대전 지역 광역·기초단체장 6명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3명의 단체장이 수사를 받고 있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경우"라고 소개했다.

이어 "경찰과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로지 법과 원칙에 입각한 엄정한 수사를 통해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한 신속한 결론에 도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제1야당 대표에 대해서는 막무가내식 덮어씌우기 기소를 감행하고,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허위경력 등에 대해서는 봐주기 수사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세간의 우려가 존재함을 경찰과 검찰은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논평은 "경찰과 검찰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로 법 앞에 평등이 구현되고 누구든지 법을 위반하면 반드시 처벌받는다는 상식이 통하는 세상이 되길 바란다"며 "이를 통해 공명선거가 깨끗한 정치의 출발점임을 알리고 불법 탈법 선거가 더 이상  발을 붙일 수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재차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