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통령실이 영빈관 신축 계획이 들통나고 반대 여론이 비등하자 전격 취소한 가운데 시민단체에서 '이중잣대'라고 강하게 비판하는 등 후유증이 이어질 전망.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완성 시민연대 관계자는 19일, 영빈관 신축계획은 윤석열 대통령 공약도 아니고 국민적 약속도 없이 군사작전처럼 진행됐다고 힐난.

특히 대통령세종집무실은 예산 부족을 이유로 패싱한 적이 있는데 878억 원이나 되는 막대한 예산을 영빈관 신축에 투입하려고 계획을 세운 것은 이중잣대며 주먹구구식 혈세 낭비라고 맹비난.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