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소속 지역 국회의원들이 황운하 대전시당위원장을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있어 눈길.

이들은 황운하 위원장이 지난 지방선거 당시 공천을 잘못해 시의원이 탈당하는 등 패배의 책임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전반기 박영순, 후반기 황운하'로 정해진 사전 약속을 지키느라 시민들로부터 '비민주적'이라는 비판까지 들었는데 시당위원장이 된 뒤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며 '배신자'라고 맹비난.

황운하 위원장은 신임 시당위원장이 된 뒤 새로운 당규에 따라 시당 산하의 15개 조직에 대한 공모에 들어갔는데 이와 관련 민주당 국회의원들은 각 지역구에서 추천한 인사들로 구성하는 게 관례인데 황 위원장이 자신을 지지하는 인물로 독식하려고 한다는 것.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