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이 본격 추진된다. 

대전시는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이장우 대전시장, 엄동환 방위사업청장, 서철모 서구청장이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방위사업청은 2023년 상반기에 지휘부를 포함한 일부 부서가 예전 마사회 건물로 이전하고, 정부대전청사 유휴부지에 청사를 신축하여 2027년까지 전체 부서가 이전을 완료하기로 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안정적인 생활 터전을 뒤로하고 대전 이전을 결정한 방위사업청 직원들에게 대전시민을 대표해서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방위사업청이 성공적으로 대전에 안착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방위사업청이 중심이 되어 국방과학연구소, 국방신뢰성센터, 지역 방산기업들과 함께 대전을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국방산업의 핵심도시로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2006년에 개청된 방위사업청은 3본부, 107과 조직에 1,600여 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로 확정되어 대전 이전을 결정하고, 지난 8월 31일 대전 이전 공공기관으로 지정 고시됐다.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