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가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다며 해산시킨 WTA 결성을 재추진한다.

대전시의회에 따르면 대전시는 최근 (가칭)세계경제과학도시연합 사무국 운영비 지원을 위한 출연금 3억 원을 승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대전시는 WTA(세계과학도시연합) 해체 후 도시혁신에 대한 글로벌 비전 제시 및 경제과학도시로서 위상 강화를 위한 대안이 필요해 세계경제과학도시연합의 성공적 설립을 위한 사무국 운영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020년 12월 대전시가 WTA 해산을 선언하며 UCLG에 집중하겠다고 선언한 지 2년 만의 태도 변화다.

재추진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국제협력담당관실 관계자는 13일 "WTA가 여러 가지 일이 있어서 해산했는데 이번에는 강소경제도시를 위주로 해서 세계적으로 대전과 유사한 과학도시, 경제도시를 대상으로 경제과학도시연합을 '다시' 만들려고 추진 중"이라며 "그전에는 외형에 치중했다면 이번에는 내실에 중점을 두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해 WTA 해산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많았는데 당시 활성화를 위해 조금 더 노력하는 게 맞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그런 부분이 있을 수 있다"며 곤혹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2020년 10월 대전시 국감에서 "국제기구를 이처럼 키우기 위해서는 상당히 많은 시간과 돈이 필요한 점 등을 고려할 때, 해체를 추진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판단된다"며 반대 의사를 밝혔던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은 '놀랍다'는 반응 속에 대안도 제시했다.

이명수 의원은 "새로운 기구를 통해서 미래지향적인 과학도시, 새로운 컨텐츠를 공유하고 지속적인 실천이 가능한 아이템을 만들어야 한다"며 "대전은 과학도시의 총본산"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2023년 예산에 (가칭)세계경제과학도시연합 사무국 연구원 4명의 인건비 2억 4천만 원과 운영비 6천만 원 등 총 3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으며 관련 안건은 13일 오전 행자위에서 통과됐다.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