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우명동 열병합발전시설 사업자가 서구청을 상대로 낸 행정심판이 기각됐다.

대전시 행정심판위원회(위원장 이택구 행정부시장)는 지난 29일, 제8회 위원회 심리를 열어 열병합발전시설 사업자가 제기한 '폐기물 처리사업계획서 부적정 통보 처분 취소 청구'를 기각했다.

이에 앞서 대전 서구청은 지난 2월 8일 해당 사업자의 사업계획서에 대해 '부적정'으로 결정했으며 사업자는 지난 4월 25일 대전시에 행정심판을 제기했다.

당시 서구청은 부적정 통보 사유서에서 '농업생산기반시설의 유지 관리 및 주변 농경지의 영농활동, 주민의견수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우명동 18-9번지 일부 국유재산 사용허가 불가'로 적시했다.

한편, 우명동 열병합발전시설 사업자인 영하에너지 고위관계자는 "변호사와 상의해 즉각 행정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