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소속 대전시의회 의원 및 기초의원들이 민주당의 주민참여예산 삭감 비판에 대해 정면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대전시 기초·광역의원을 대표하는 12명의 시의원들은 29일 오전 11시 대전시의회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편성하지도 않은 주민참여 예산을 가지고 시민들에게 왜곡,  호도하고 있다"며 "지난 임시회기 시 삭감이란 용어를 쓰며 일부 시민들의 피켓시위를 용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국민의힘 의원들은 주민참여 예산을 단 일원도 삭감할 생각이 전혀 없음을 이 자리를 통해 말씀드린다"며 "또한 주민들이 참여하며 선정하는 지역사업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를 보낸다"고 해명했다.

또한 "하지만 주민참여제는 예산을 집행함에 있어, 더욱더 민주적이고 많은 주민이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아직은 주민참여제가 완전히 자리잡혀 있지 않고 있으며, 많은 주민들이 참여하거나 숙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도 현실"이라고 밝혔다.

시의원들은 "주민총회를 보면 많은 주민들이 참여하시는 곳도 있지만 수십명의 주민들께서 지역사업을 선정하기도 한다"며 대표성을 문제삼은 뒤 "말 그대로 주민참여제가 주민 없는 참여제로 전락할 수도 있고, 예산문제로 현안사업을 나누어 시행할 수밖에 없는 것도 알고 있다, 이 외에도 여러 가지 문제점들이 주민들을 통해 전해지고 있다"고 주민참여제 자체를 비판했다.

이들은 국민의힘 자체적으로 직접 주민들을 의회로 초대해 간담회를 개최한 과정 등을 소개하며 주민참여 예산은 편성도 중요하지만 의원들의 의지가 더욱 중요하다고 원론적 입장을 내놨다.

이어 "주민들께서 시급한 현안을 해결하시고자 한다면 저희 시, 구의원들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일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더 많은 주민들께서 원하는 사업이라면 시장을 설득해서라도 예산을 편성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우리 국민의힘 의원들은 편성도 되지않은 주민참여 예산을 단 일원도 삭감할 생각이 전혀 없다"며 주민참여예산 삭감을 비판한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9대 시의회와 이장우 대전시장의 임기는 이제 두달도 채 지나지 않았다, 이슈를 선점해 무분별한 공격을 하지 마시고, 대전시민을 위해 상생과 협력, 소통을 통해 일하는 의회가 되도록 함께 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의 주민참여예산제 100억 원 삭감에 반발해 지역 주민들이 만든 '대전시 주민참여예산제를 사랑하는 시민들' 모임에서는 30일 오전 10시, 시청 북문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대전시에 공식으로 토론회를 청구하는 동의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