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태흠 충남지사가 친정인 국민의힘 내분 사태에 대해 권성동 원내대표의 책임론을 부각.

김 지사는 29일 오전 페이스북에 "작금의 사태 수습의 첫 출발점은 권성동 원내대표의 사퇴이어야 한다, 당을 어렵게 만든 책임 있는 장본인은 권성동 원내대표"라고 직격.

그는 '후안무치'라는 단어까지 사용하며 권성동 원내대표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는데 "깨진 바가지는 새 물을 담을 수 없다, 권성동 원내대표의 사퇴가 사태 수습의 첫 출발점"이라고 거듭 주장.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