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대표를 선출하는 것으로 막을 내린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이재명 후보가 역대 최대 득표율을 기록했지만 당원 이외의 국민들은 별 감동이 없었던 '행사'로 전락.

특히 전당대회 과정에 나타나는 컨벤션 효과도 전혀 없어 정부 여당의 잘못에 대한 반사이익마저 받지 못하는 상황이 되자 일부 지지자들도 당황하는 분위기.

익명을 요구한 대전의 민주당원은 "이제 민주당 주류가 수도권, 강성 지지자들에게 넘어간 거 같다, '여야 모두 똑같다'는 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으면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당할 것"이라고 우려.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