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서 유세중인 윤석열 후보.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당선됨으로써 대전지역에 미칠 영향에 대해 시민들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먼저 이구동성으로 나오는 얘기는 "공약만 잘 지켜줬으면 좋겠다"는 '당연한' 의견이다.

윤석열 당선인은 후보 시절 '대전시 8대 공약'을 통해 시민들에게 한 표를 호소했다.

대전시민들도 이에 부응 투표자 과반수 이상이 윤석열 후보를 낙점해 당선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윤석열 당선인은 대전시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포기상태였던 '경부선 호남선 지하화와 호남고속도로 대전 구간 확장' 공약을 내걸었다.

경부선 호남선 지하화는 대전 도심을 단절하고 있는 경부선 13km와 호남선 11km를 지하화하는 내용으로 대덕구와 동구 등 원도심뿐만 아니라 대전 전체의 획기적 발전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이 밖에도 윤석열 당선인은 ▲중원 신산업벨트 구축 ▲대전권 광역순환도로 건설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 ▲제2 대덕연구단지 조성 ▲대전산업단지 청년창업 기지화 ▲호국보훈 메모리얼파크 조성 등을 대전시민들에게 약속했다.

대전시 8대 공약 말고도 의외의 소득도 있었다.

윤석열 당선인의 공약을 살펴보면 '8차 및 9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서 취소됐던 신한울 3,4호기의 건설을 즉시 재개하고 원전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겠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원자력 관련 연구 산업시설과 인프라가 전국 최고인 대전으로서는 기대를 해도 좋은 공약이다.

지역 산업계에서 윤석열 당선인의 차기 정부에 거는 기대가 큰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다.

정치권도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전국 지방선거를 82일 남겨둔 시점에서 정치권과 유권자의 관심은 민주당이 약속한 정치개혁에 쏠릴 전망이다.

민주당은 대선 선거가 한참이던 지난달 27일 '국민통합을 위한 정치개혁안'을 만장일치 당론으로 채택하고 이를 대선 직후에 세부 개혁안을 만들어 실천하겠다고 공언했다.

민주당이 국민에게 약속한 정치개혁안 중 6·1지방선거와 바로 직결되는 부분은 '선거제도 개혁'으로 민주당은 "지방선거에는 3인 이상 중대선거구제 등 비례성을 대폭 강화해 세대, 성별, 계층, 지역 등 다양한 민심이 반영되는 선거제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국회에서 절대 과반수를 지방의회도 거의 모든 광역의회에서 절대 과반수를 차지하고 있는 민주당이 마음만 먹으면 당장이라도 실천할 수 있는 개혁 과제다.

지역 정가에서는 민주당 공언대로 선거구제가 개편되면 기초는 물론 광역의회까지 지금까지 보여준 '1당 독재'를 탈피해 다수의 정당이 원내로 진출해 집행부 견제에 더욱 충실할 수 있다는 의견이 대다수다.

특히 민주당이 당론으로 채택하고 대선 당시 약속한 정치개혁안을 이런저런 핑계로 추진하지 않으면 61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퇴출론'이 안 나올 것이란 보장이 없다.

이처럼 61 지방선거는 윤석열 당선인과 민주당이 국민과 대전시민들을 상대로 한 약속을 얼마만큼 충실하게 실천하느냐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윤석열 당선인의 향후 3개월이 그를 지지했던 국민뿐만 아니라 상대를 지지했던 유권자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면 지방선거 결과는 국민의힘에 유리한 국면이 형성될 것이다.

6·1 지방선거 투표일까지는 정확히 82일이 남아있다. 약속을 지키지 않는 쪽에선 길다고 느껴지고 약속을 지키려고 하는 쪽에선 짧다고 느껴질 딱 그 정도의 시간이 남아있는 셈이다.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