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대전시민을 분노케한다고 지적했다.

허 시장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대전을 방문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항공우주청 경남 설치' 공약을 지지한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분노'한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준석 대표가) 우주청을 경남에 설치하겠다는 야당 대선후보의 공약이 용기라고 말한다, 이 공약은 행정수도 이전에 따른 행정기관 배치 원칙을 훼손하겠다는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용기가 아니라 충청권을 홀대하겠다는 선언이다, 대전에 와서 이런 선언을 하는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청(廳) 단위 행정기관은 대전, 부(部) 단위 행정기관은 세종이라는 행정수도 이전에 따른 행정기관 배치 원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한 "방사청 이전으로 본질을 호도하면 안 된다, 기존 청 단위 기관을 이전하던, 새로운 행정청을 만들던 이 원칙에 의해 이루어져야 한다"며 "대전시민에 대한 무시를 용기라고 말한 사람에게 대전시민은 무시받지 않을 용기를 보여줘야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지난 27일 대전에서 가진 특강을 통해 "윤석열 후보는 항공우주청을 대전에 설립 않고 그를 대신해 방위사업청이 안착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며 "항공우주에 비해 방산 분야가 부가가치 창출이 훨씬 높다"고 윤석열 후보의 '우주청 경남 설립' 공약을 두둔했다.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