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이전 공무원 아파트 특별공급 때 고위공직자는 로얄층을 분양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야당에서 일제히 관련 자료 공개와 함께 사실 규명을 촉구했다.

익명을 요구한 A씨는 최근 "세종시 이전 공무원 중 많은 고위공무원이 특공으로 아파트를 분양받으며 로얄층인 고층을 분양받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세종시 특공 자체가 특혜의 소지가 있는데 고위공무원은 한술 더 떠 로얄층을 분양받았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야당에서는 일제히 관련 자료 공개를 촉구했으며 국정조사 실시도 경고했다.

먼저 정의당 세종특별시당 이혁재 시당위원장은 31일 "공무원 특별분양 과정에서 고위공직자에 대한 로얄층 특혜분양이 사실이라면, 이는 김영란법 위반에 해당하는 위법 사항"이라고 주장했다.

이혁재 시당위원장은 "행복청에서는 관련 자료를 공개하고 위법한 사항이 발견될 시 의법조치를 취해야 마땅하다"며 "행복청이 이 사건을 방기한다면 감사원 감사와 국정조사의 대상이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의힘 세종특별시당 선기운 사무처장은 "고위공무원들이 특혜 중에 또 특혜를 받았다면 큰 문제"라며 "민주당은 국민의힘에서 요구한 국정조사에 당당히 응하라"고 촉구했다.

선기운 사무처장은 "관련 문제는 국정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야 하며 세종시청 고위공무원들도 특혜가 있었는지 따져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이 국정조사 요구를 거부하면 민심에 눈감는 행태가 될 것"이라고 재차 촉구한 뒤 논란이 되는 이춘희 세종시장의 특공도 옳지 않다며 반납하라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